“6者 협력체제 잘 활용해야 북핵 해결”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20일 “북핵문제 해결은 한반도 문제 해결과정에서 봐야한다”며 새 정부에서 북핵문제를 이 같은 시각에서 접근할 것을 당부했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임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 핵 문제는 한반도 문제와 분리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새 정부도 이와 유사한 시각에서 북핵 문제에 접근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핵 문제를 실제로 해결하기 위해 운전대를 잡고 전체 상황을 조망하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영역과 6자회담에서 다른 나라들과 같이 조화롭게 할 영역이 있는데, 후자 영역이 더 많기 때문에 한미간에 해온 것과 중국이나 관련국과 해온 협력체제를 잘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송 장관은 현단계 비핵화 상황과 관련, “동북아 평화에 대한 설계에 기초해 현재는 초기단계의 이행과정에 있다고 보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과정은 갈수록 가파라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이 문제에 대해 분명한 주인의식, 분명한 생각을 가지고 끌어갈 때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15개월간 외교장관으로 재임하면서 늘 생각해온 것은 외교란 것이 무에서 유를 창출해내고 불가능한 것처럼 보이는 것을 가능성의 영역으로 끌어내는 작업이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지난 3년간 6자회담 수석대표와 청와대 안보실장, 외교장관을 거치면서 한반도에서 평화건설을 위한 역사의 현장에서 일할 수 있었던 데 대해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이임 소회를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