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15 축전 제2 통일시대 전기마련”

배기선 의원(열린우리당)은 24일 6ㆍ15 민족통일대축전이 ’제2의 통일시대’를 열어가는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평양행사에 참석했던 배 의원은 이날 오후 ’북한경제전문가 100인 포럼’이 한국산업은행 미사리 연수원에서 개최한 ’6ㆍ15 이후의 남북관계 평가 및 향후 과제’라는 주제의 심포지엄에서 이 같이 말했다.

배 의원은 “통일대축전을 계기로 확인된 남북 간 전면적 교류협력 확대, 북한의 6자회담 조기복귀 가능성으로 인해 북ㆍ미 관계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갖게 됐고 남북이 대화단절의 터널을 벗어났다”고 강조했다.

사회문화 교류가 남북 간의 중요한 정치적 현안 해결을 위한 단초를 마련했다는 것.

그는 남측 대표단을 환영하는 북한 주민의 환호와 평양 거리의 모습은 과거와 달리 변화된 점을 실감케 했다며 “그간의 사회문화 교류를 통해 남북 간 이질감이 크게 해소됐다”고 말했다.

이재정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한 군비축소는 일본의 재무장 명분을 잃게 한다”면서 “동북아 군비경쟁의 빌미를 축소시켜 다자안보체제 성립을 가능하게 한다”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한반도 비핵화 발언에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 수석 부의장은 최근 6자회담 재개 움직임과 관련, “남북한이 냉전적 구조를 해체하고 국제적 지지 속에서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