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15 남측 민간대표단 평양으로 출발

평양에서 열리는 6ㆍ15공동선언 5주년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하는 남측 민간대표단 300명이 1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 대한항공 전세기편으로 방북했다.

대표단은 출발에 앞서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민족통일대축전은 분열과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민족적 화해와 통일의 새시대를 열어놓은 6ㆍ15 공동선언의 정신을 다시 확인하고 어떤 상황에서도 평화를 지켜내겠다는 우리겨레의 단합된 의지를 세계 앞에 보여주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일행은 여러 방면의 상봉과 공동행사를 통해 북녘 동포들이 느끼는 위기와 남녘의 동포들이 느끼는 근심을 교감할 것”이라며 “겨레의 소망인 평화와 민족대단합의 희망을 탄탄히 다지고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표단은 “우리 겨레의 가장 큰 바람은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성큼 앞당기는 일이지만 북핵문제를 둘러싼 북미간 대립 등으로 위기의식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런 때에 남과 북, 해외의 민간이 거족적으로 통일대축전을 치르는 것은 남북간의 교류와 협력, 평화와 통일의 큰 물줄기를 전체 민족의 이름으로 지켜내고자 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표단 300명은 백낙청 상임대표를 단장으로 해 이수호 민주노총 위원장, 문경식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김민하 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현정화 여자탁구대표팀 감독, 백도웅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총무 등 사회각계 인사들로 구성됐다.

특히 각 정당대표로 한명숙ㆍ원희룡ㆍ김혜경 의원이 대표단에 포함됐으며 장영달, 배기선, 유기홍, 최성, 박기춘(이상 열린우리당), 박형준, 김성조, 정문헌(이상 한나라당), 김효석(민주당), 이영순(민주노동당) 의원 등도 국회의원 신분으로 민간대표단에 포함돼 방북한다.

민간대표단은 평양 도착 후 숙소인 고려호텔에 여장을 풀고 북측 및 해외대표단과 함께 천리마동상에서 김일성경기장까지 민족통일대행진을 가진 뒤 김일성경기장에서 개막식과 경축야회를 가진다.

이어 15일에는 민족통일대회와 사진전, 부문별상봉모임, 축하공연 등을 갖고 16-17일에는 동명왕릉 등을 참관한 뒤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폐막식을 갖고 서울로 귀환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