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4 조치 이후 불교계 남북교류 방북 첫 허용

통일부가 2일 5.24조치 이후 처음으로 불교계의 방북 활동을 허용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대한불교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을 비롯한 조계종 인사 37명이 3일 방북을 승인했다”며 “방북단은 북한 평안북도 묘향산 보현사를 방문해 북측과 함께 법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북단은 보현사에서 북측 조선불교도련맹(위원장 심상진)과 함께 ‘팔만대장경 1천년 기념 조국통일기원 남북 북남 불교도 합동 법회’를 열 예정이다. 방북단은 고불법회(고승들이 참여하는 법회) 개최 이외에 광법사, 법운암 등 평양 인근 사찰도 방문할 예정이다.


당국자는 “이번 방북이 순수 종교적 목적의 방북이라는 점과 올해가 민족유산인 팔만대장경 판각 1천년이라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방북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5·24 조치 이후 대북 인도적 지원을 제외한 방북은 엄격히 제안해왔다. 그러나 종교 활동 차원의 방북이 물꼬를 트면서 향후 남북한 사회·문화 교류가 점차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 합동법회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 총무부장 영담스님, 사회부장 혜경스님을 비롯해 일면·영배·법타스님 등 조계종 소속 스님 20여 명과 조계종 신도회 관계자,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공동대표인 인명진 목사 등이 참석한다.


방북단은 3일 중국 베이징(北京)을 거쳐 평양으로 들어가며 합동법회 봉행 외에 평양 인근의 광법사, 법운암, 묘향산 하비로암 등 북한 사찰을 방문한 뒤 중국 선양(瀋陽)을 거쳐 돌아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