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km 밖 北 겨냥하고 있는데…軍 안보의식 해이”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천안함 침몰 사건를 계기로 구성된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의장 이상우)에서 “(육·해·공) 3군간 유기적인 협조를 이뤄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첫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3군 협력 사안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었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이번에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를 실시하면서 외부 위협에 대해 근본적으로 재평가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군사작전과 무기체계의 재점검, 변화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방 개혁 2020 계획에서부터 모든 것을 현실에 맞게 해결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를 보면서 나는 그동안 군에 대한 긍정적 측면도 많이 갖고 있었지만 걱정도 함께 가졌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우리 모두 전후 60년동안 경제발전에 치중하는 사이 안보의식이 해이해지지 않았나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불과 50km 바깥에 북한이 대한민국을 겨냥하고 있는데 우리는 크게 위협을 느끼지 않았다. 이런 냉엄한 현실에 군의 안보의식도 해이해져 있었다. 60년동안 늘 반복된 상황속에서 안이해지지 않았나”라며 군의 안보의식을 우려했다.


이 대통령은 “이번 기회에 국가안보태세를 종합적으로 점검해 더욱 강하고 효율적인 안보역량을 군과 사회 전반에 걸쳐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회의 참석자들에게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