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女관광객 금강산서 북한군 총맞고 사망

11일 오전 4시 30분쯤 금강산 특구내 골프장 인근 해변가에서 금강산 관광객 박 모(여·53) 씨가 북한군의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박 씨는 11일 새벽 4시30분경 북한의 북강원도 온정리 금강산 특구내 골프장 인근에서 홀로 산책을 하던 도중 북측 군사보호 시설 구역에 들어갔다가 가슴과 다리에 총격을 맞아 사망했다는 게 당국과 현대아산 측의 설명이다.

북측은 “박씨가 수차례 정지명령과 경고사격에도 불구하고 계속 넘어와 사격을 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박 씨의 시신은 오후 1시 남북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속초로 넘어와 속초 병원에 안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와 강원 경찰청 등 관계 기관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한 합동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