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개 대북인권·사회단체, 북한인권 개선촉구

탈북인단체총연합회, 북한구원운동, 기독교사회책임 등 50개 대북 인권단체 및 시민사회 단체로 구성된 ’북한인권단체연합회’는 10일 세계인권선언 60주년을 맞아 성명서를 내고 북한 당국에 인권 개선 노력을 촉구했다.

연합회는 “북한은 독재체제 유지를 위해 주민들의 삶을 외면하고, 체제에 순응하지 않는 이들에게는 인권유린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며 “핵무기에 시간과 돈을 허비하지 말고 북한 주민의 삶을 돌보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연합회는 북한 당국의 정책 변화, 국회의 북한인권법 제정, 대북 전단 허용,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 중지 및 탈북자 난민 인정 등을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