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6자회담, 차기 회담 일정 못잡고 종료

제5차 6자회담 사흘째인 11일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6개국은 의장성명을 채택했으나 2단계 회담의 개최 일정을 빠른 시기에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의장성명은 ‘9.19 공동성명’의 이행방안 마련을 위한 원칙을 확인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6개국은 이날 오전 10시20분(현지시간) 댜오위타이에서 수석대표회의에 이어 낮 12시12분 전체회의를 시작해 1시간 가량 회의를 갖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의장성명에서 6개국은 ‘공약 대 공약’ 원칙에 따라 공동성명을 이행하며 검증가능한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조기에 실현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정에 기여해갈 것을 재천명했다.

6개국은 또 신뢰구축을 통해 공동성명을 이행하며 각 부분에서 모든 공약을 실천하고 적시에 조율된 방식으로 이런 과정을 시작하고 종결하며 균형된 이익 및 협력을 통한 윈윈의 결과를 달성할 의지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차기회담 일정이 확정되지 못한 채 별도의 채널을 통해 논의키로 함에 따라 자칫 모멘텀을 잃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