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실무회담 합의문 실패…”공단 국제화 긍정적”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 22일 진행된 5차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에서 남북은 합의문 없이 회담을 종료했다. 양측은 오는 25일 6차 실무회담을 열어 재발방지책과 발전적 정상화 방안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남북은 가장 큰 쟁점 사안이었던 재발방지 보장 문제에 대해 여전히 큰 입장차를 보였지만, 일부 사안에선 진전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 단장은 회담 뒤 브리핑에서 ▲재발방지 문제 ▲신변안전 및 투자자산 보호 등 제도적 보호 장치 ▲외국 기업 유치 포함 개성공단 국제화 등을 중점적으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수석대표 접촉을 통해 서로의 안에 대해 공통점과 차이점을 확인해 나갔다”면서 “그 결과 일부 협의가 진전된 부분도 있었지만 좀 더 조율이 필요한 부분도 있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국제화 관련 김 단장은 “북측도 공단을 국제적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데 대해 우리측과 같은 입장이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국제화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우리 대표단은 이날 오전 10시 열린 전체회의에서 북측이 지난 회담에서 내놓은 합의서에 대한 우리 측의 수정 합의서를 제시하면서 “공단 가동중단 사태의 재발방지 보장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지만 이에 대해 양측은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와 관련 김 단장은 “재발방지 부분에 대한 입장차가 가장 크고 우리 측은 재발방지 보장을 위해 북측의 확고한 약속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북 양측은 이날 국제화 문제 등에서 일부 합의를 보였지만, 핵심 문제인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적 보장 방안에 대한 입장차가 여전해 오는 6차 회담에서도 난항이 예상된다.


남북 양측은 이날 오전 두 차례 전체회의를 진행했고 수정된 합의문을 주고 받았다. 이어 오후 한 차례 수석대표접촉을 진행한 뒤 종결회의로 회담을 마무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