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북핵 6자회담 11월8일 개막 예상

북핵 폐기를 위한 구체적 이행방안을 본격적으로 협의할 제5차 6자회담이 다음 달 둘째주에 공식 개막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25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11월 중반이전에 개최가 예상된다”고 밝혔고,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도 24일 “11월 초순 둘째주쯤 열릴 5차 6자회담에서는 9.19 공동 성명을 구체적으로 이행하는 문제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도 24일 조선중앙통신과 가진 문답에서 공동성명에서 합의한 대로 11월 초순 협의.확정되는 날짜에 제5차 6자회담에 참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양발 베이징(北京)행 고려민항이 화요일과 토요일 두 편만 운항하는 점과 지난 4차 6자회담의 1∼2단계 회담 개막 시점인 7월26일, 9월13일이 모두 화요일이었던 점까지 감안하면 5차회담 개막은 11월8일이 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

6자회담 참가국들은 공동성명에서 5차회담을 11월초에 열기로 합의한 바 있다.

정확한 개막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현재 회담 참가국들의 숨가쁜 외교행보로 미뤄 볼 때 조만간 날짜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18∼20일 방북했던 회담 의장국인 중국의 리 빈(李 濱) 외교부 한반도 담당대사가 협의 결과를 갖고 24∼27일 미국, 28∼30일 한국을 각각 방문하기로 한 점으로 미뤄 공식 날짜는 내주초께 공식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5차 회담은 북핵 폐기와 그에 따른 대북지원, 북미.북일 관계정상화 등을 위한 구체적인 핵폐기 로드맵에 대한 논의가 핵심쟁점이지만 논의시점을 두고 북미간 공방을 벌이고 있는 대북 경수로 제공 문제에 대한 치열한 설전이 예상된다.

이와 관련, 송 차관보는 “북핵 폐기와 대북 에너지.경제지원, 관계정상화 등 경수로 문제 논의 이전에 집중해야 할 문제가 있다”며 “그 다음에 경수로 논의 시기가 자연스럽게 도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이 최근 경수로에서 나오는 사용후 폐연료봉의 제3국 처리를 시사한 연료제공 및 연료주기의 마지막 단계에 미국을 포함한 6자회담 참가국들이 참가하는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는 유연한 입장을 방북했던 빌 리처드슨 미국 뉴멕시코 주지사를 통해 밝혔다는 점에서 경수로 문제는 여타 참가국들이 후순위로 생각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초미의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담은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 정상들이 참석하는 부산APEC 정상회담이라는 변수 때문에 4차회담과 같이 ‘휴회-속개’ 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11월 18∼19일 개최되는 APEC 정상회담에 앞선 16일과 17일 한중, 한미 정상회담이 각각 열리기 때문에 5차회담 개막 뒤 최장 일주일 가량 후에는 회담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점 때문이다.

북핵폐기 이행방안에 대한 논의가 원칙을 합의 때보다 더 어려운 과정이 될 것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 기간에 합의를 할 가능성은 그다지 많지 않고, 따라서 4차 때와 마찬가지로 ‘끝장토론’을 지향하는 5차회담은 일시 휴회했다가 APEC 정상회의가 끝난 뒤 속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송 차관보도 “이번 회담에서 논의할 것은 합의한 목표.원칙보다 더 실질적인 문제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한 번 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고 행동계획이 합의될 때까지 반복될 것”이라고 말해 이같은 관측을 뒷받침했다.

하지만 이번 회담 최대의 변수 중 하나로 꼽히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28∼30일 방북 성과가 5차회담 결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