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7만 北기독교인 수용소 수감”

공산권 국가를 상대로 선교 활동을 벌이고 있는 미국의 선교단체 ‘오픈 도어즈’가 북한을 세계에서 기독교 탄압이 가장 심한 국가로 5년 연속 지목했다.

오픈 도어즈는 9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연례보고서에서 지난해 북한 당국에 체포된 기독교인들이 2005년보다 더 많다는 정보가 입수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5만∼7만명의 기독교인들이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서 고생하고 있으며, 그 중 많은 사람들이 고문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 소속 폴 에스타부룩스 목사는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기독교 상황에 대한 정보나 자료는 북한과 중국을 드나들면서 북한의 기독교인들과 접촉하는 조선족 동료를 통해 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