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북한인권시민단체 “申통일차관 시민단체 폄훼, 사과하라”

▲ 신언상 통일부 차관 ⓒ데일리NK

▲ 신언상 통일부 차관 ⓒ데일리NK

북한인권단체들이 말만 앞설 뿐 인권개선에는 도움이 안 된다는 신언상(申彦祥) 통일부 차관의 발언(데일리NK 14일 보도)에 대해 북한관련 시민단체들이 신 차관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 <북한민주화네트워크> “공개 사과 안하면 연대투쟁할 것”

북한인권운동 단체인 <북한민주화네트워크>(대표 한기홍)는 15일 논평을 발표하고 신언상 통일부 차관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네트워크는 신 차관의 발언에 대해 “한 부처의 차관의 발언이라고 믿기에는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며 “북한인권단체들에게 공개 사과를 하지 않는다면 북한인권단체들과 연대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트워크는 “정부는 그동안 남북화해협력을 핑계로 북한인권문제 제기를 애써 회피했다”면서 “정부가 부담스러워 하는 북한인권문제를 북한인권단체들이 제기하고 개선시키려 하는 노력에 고마워하지 못할망정 오히려 폄훼 발언을 왜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인권단체들이 인적, 재정적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쉼 없이 노력하고 있을 때 한국 정부는 어디에도 없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인권단체들에게 ‘하고 있는 게 뭐냐’라니, 적반하장도 이만저만 아니다”고 비판했다.

네트워크는 “북한인권단체들은 전 세계를 돌며 북한의 참혹한 인권상황을 알리는 등의 노력으로 미국의 ‘북한인권법’ 통과, 유엔총회 ‘대북인권결의안’ 채택, 유럽의회 최초로 탈북자 청문회 등이 개최됐다”면서 “정부와 북한인권단체들이 머리를 맞대고 해결책을 찾아도 부족할 판에 신언상 차관의 발언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 <남북포럼> “신 차관 발언, 국내외 조소거리 될 것”

정부의 남북경협을 모니터링 해온<남북포럼>(대표 김규철)도 논평을 통해 신언상 차관의 발언을 규탄했다.

<남북포럼>은 “통일부 당국자의 자세가 이래도 괜찮다고 생각하는지 묻고싶다”면서 “정부와 시민단체의 역할분담에 대한 이해부족에서 나온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인권단체들이 어려움 속에서도 활동하고 있는데 정부가 지원을 못할망정 오히려 공개적으로 비판을 해 국내외적으로 조소거리가 될 것”이라며 “신언상 차관은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 <북한민주화운동본부> “한국정부야말로 북한인권 개선에 도움 안돼”

<북한민주화운동본부> 강철환 대표는 “국내외 NGO들의 노력으로 북한 인권문제가 세계적인 관심사가 된 것”이라면서 “통일부는 북한에 쌀을 주는 등 퍼주기를 하고 있는데 이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고 북한 정권 유지에 도움될 뿐”이라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북한정권 유지에 일조하고 있는 현 정부가 오히려 북한 인권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신언상 차관의 공개사과와 정부의 북한인권개선 활동을 촉구하는 연대 투쟁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바른사회시민회의> “기본적인 NGO의 역할도 모르는 발언”

<바른사회시민회의> 홍진표 정책실장은 “성명서 발표 등의 시위를 통해 북한인권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NGO의 역할”이라면서 “신 차관의 발언은 기본적인 NGO의 역할도 모르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홍 실장은 “신 차관의 발언과 관련에 시정을 촉구하는 연대 투쟁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 “통일부 앞에서 일인시위 할 것”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 김익환 대표는 “대꾸할 가치도 없는 발언”이라면서 “만약 신언상 차관의 가족들이 북한에 있다면 그렇게 발언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정부가 북한인권 개선에 실질적으로 한 것이 뭐가 있냐고 되묻고 싶다”며 “신언상 차관의 공개 사과와 정부의 대북정책을 변화를 촉구하는 연대 투쟁뿐 아니라 일인 시위도 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