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민간단체, 대북지원 물자 반출 시작

정부의 대북지원 승인을 받은 5개 민간단체들의 대북 물자 반출이 오늘(31일)부터 시작된다.


민족사랑나눔은 이날 신의주의 고아원과 탁아소, 유치원 등에 보낼 빵 2만 개를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서 트럭에 실어 육로로 보낼 예정이다.


이 단체는 빵 29만 5천 개, 이유식 1천kg, 영양보충식 2천kg 등 4만 6천 달러 규모의 지원물품 반출을 승인받았다.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는 내달 2일 인천항을 통해 북한 만경대어린이 종합병원에 항생제와 소염제, 의료 소모품 등 2억 2300만 원 상당의 지원물자를 보낸다.


지원본부는 선박출항에 앞서 이날 오후 인천항에서 지원물자를 컨테이너에 싣는 ‘물자 북송(北送)식’을 연다.


푸른나무의 지원물자도 내달 2일 인천항을 출발해 9일 단둥을 거쳐 10일 북한 남포항에 도착한다. 장애인 학생들과 고아들을 위한 휠체어, 목발, 담요, 아동의류 등 2억 9천여만 원 상당의 물품이다.


어린이어깨동무와 섬김 또한 8월 중순 이전에 물자 북송을 완료할 계획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통일부는 지난 30일 영유아 등 취약계층을 위한 필수 품목을 중심으로 14억 7천만 원 상당의 대북 지원 계획을 승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