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억달러 대북 국제협력기금 추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4일 차기정부 대북정책의 핵심 기조인 `비핵.개방 3000′ 구상을 뒷받침하기 위해 400억 달러 규모의 국제협력기금 조성에 나서기로 했다.

인수위는 이날 외교통상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이동관 인수위 대변인이 전했다.

이를 위해 외교부는 오는 11일 2차 업무보고를 통해 구체적인 기금조성 방법과 실행방안을 보고하기로 했다.

`비핵.개방 3000′ 구상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것을 전제로 북한의 1인당 소득이 10년안에 3천달러가 되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인수위는 또 새로운 한.미.일 3국간 협력의 틀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3개국 외무장관 정례회동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외교부에 구체적인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안보와 경제협력을 묶는 `헬싱키 프로세스’를 한반도에도 적용하고 유라시아 대륙과의 에너지 외교.협력을 공고히 하기 위해 에너지 실크로드를 추진하는 한편 `중동 소사이어티’를 올해 중 창설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이날 업무보고에서 실용외교를 통해 선진 일류국가에 진입한다는 슬로건 하에 평화, 번영, 국격을 높이는 3대 비전을 제시했다.

이어 ▲북핵 폐기와 북한의 실질적 변화를 유도하는 전략적 대북정책 추진 ▲국익을 바탕으로 한 실리외교 실천 ▲전통적 우호관계를 바탕으로 한 한미동맹 강화 ▲아시아 외교 확대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외교 ▲에너지 외교의 극대화 ▲문화 코리아의 지향 등 7대 독트린을 보고했고 인수위는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