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6자회담, 26일 베이징에서 열기로

제4차 북핵 6자회담 개막일이 26일로 확정됐다.

정부 당국자는 19일 “중국이 관련국들의 의견청취 절차를 거쳐 당초 제안대로 26일에 개막하기로 의견을 모았으며 이를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폐회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으며, 6자회담 참가국들이 실질적 진전을 위해 회담 방식을 변경하고 기간을 늘릴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과거 3차례의 3박4일 일정 보다는 기간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작년 6월의 3차 6자회담에서도 사전에 개막일만 합의돼 발표됐고 폐막일은 회담 기간에 결정된 바 있다.

회담 개막일이 26일로 결정됨에 따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을 수석대표로 한 북한 대표단은 평양↔베이징 토요일 직항편을 이용해 24일, 또는 선양(瀋陽)을 경유한 노선을 선택해 늦어도 25일까지는 베이징(北京)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측 6자회담 대표단은 24일 베이징으로 향할 예정이다.

따라서 본회담 개막전인 24∼25일 남북접촉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으며, 현재로선 북미접촉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남북접촉이 성사되면 우리 정부는 대북 ‘중대제안’에 대한 북한의 입장 타진과 함께 그간 미ㆍ일ㆍ중ㆍ러와의 사전협의 내용을 설명하고 논의 진전을 위해 북한을 집중 설득한다는 방침이어서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