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국회서 北인권법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4일 “국회에 계류중인 ‘북한인권법’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생존권 문제가 인권문제와 직결되는 북한의 실정을 감안해 북한의 빈곤퇴치 프로그램에도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 사업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식량난으로 가장 피해가 큰 취약계층인 산모와 양유아에 필요한 항목을 집중 발굴해 지원함으로써 북한주민에게 직접 혜택이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지원에 앞서 “분배의 투명성을 강화하고 지원물품의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는 전제가 성립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또 “한반도에 존재하는 전쟁위협과 핵위협은 우리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문제”라며 “천안함 폭침, 연평도 피폭에 대한 북한 당국의 진심어린 사과가 선행되지 않는 한 한 치의 양보도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 어떠한 도발도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면서 “한반도에 엄존하는 또 다른 형태의 위협에 대해 적극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천안함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일부 야당과 시민단체들에 대해 “우리 사회에는 아직도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 아니라는 주장이 있다”며 “도대체 어느 나라 정당, 어느 나라 단체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최근 남북간 현안문제로 떠오른 백두산 화산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북한발 자연재해와 인공재난, 기후변화에 관한 정보교류를 위해 남북한 당국과 민간이 참여하는 ‘한반도재난·재해대책위원회’ 구성을 제안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