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째 訪北 로드먼 “김정은과 정치범수용소 얘기할 것”

전(前) 미국 프로농구(NBA) 선수인 데니스 로드먼이 6일 중국 베이징 공항을 통해 4번째 방북 길에 올랐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로드먼은 자신의 방북을 농구 외교라고 일컬어 왔으며 이번 방북에서 “북한이 문은 여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로드먼은 베이징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김정은)와 나는 서로 친구이며 나를 그를 사랑한다. 이번에는 그와 내가 같이 있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로드먼은 자신의 농구 외교를 “미국과 북한을 이으려는 시도”라고 하면서도 북한 인권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내 소관이 아니다. 나는 개인일 뿐 정치가나 대통령이 아니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나 계속되는 기자들의 질문에 “시기가 되면 함께(김정은과) 앉아 당신들이 말하는 정치범 수용소 등을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드먼은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 전 북한 농구팀의 훈련을 위해 4박 5일간 북한을 방문했었지만 김정은을 만나지 못했다.


이번 로드먼 방북에는 은퇴한 NBA 선수 케니 앤더슨, 클리프 로빈슨, 빈 베이커, 크레익 호지스, 덕 크리스티, 찰스 스미스 등 6명이 함께했다. 이들은 김정은의 생일인 8일 평양에서 친선 농구경기를 가질 계획이다.


이번 친선농구경기 입장권은 미국 북한전문 여행사 ‘우리투어스’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4박 5일 동안 북한의 개성과 비무장지대(DMZ)를 여행하는 패키지로 구성돼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