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종단 종교인들 ‘대북 포용책’ 촉구

천주교, 불교, 원불교, 개신교의 4대 종단 종교인들이 정부에 지속적인 대북 포용정책을 주문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 불교인권위원회,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원불교사회개벽교무단,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전국목회자정의평화실천협의회 등 종교 관련 NGO 단체들은 19일 조계사 설법전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 포용정책은 한반도 평화를 보장하는 유일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포용정책은 남북이 상생하자는 정책으로 6.15남북공동선언을 가능케 했다”면서 “한반도 평화를 보장하고 국민들을 안심시키기 위해서는 정부가 일관된 대북 포용정책을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6.15남측위원회의 방북 유보결정으로 22일 평양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6.15공동위원장단 회의가 무산된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지금이야말로 통일단체들과 민간차원에서의 남북교류 협력을 더욱 확대해나가야 할 시기”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국은 북한과의 직접 대화에 나서야 하며 북한도 비핵화에 대해 재다짐하고 남한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시킬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