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예산’ 분리해도 與野협상 난항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해 4대강 예산을 분리해 협상하는 이른바 ‘투트랙 협상’에 나섰지만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난항을 겪고 있다.


29일 협상에서 한나라당은 오는 30일 예결위를 통해 심의하고 31일 본회의에서 처리하자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지만 민주당은 예산안 처리시한을 못 박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협상에는 김성조 한나라당 의원과 박병석 민주당 의원이 4대강 예산, 국회 예결위 간사인 김광림 한나라당 의원과 이시종 민주당 의원은 본예산 협상에 나서게 된다.


문제는 4대강 예산이다. 4대강 예산 협상에서 보의 설치와 준설을 위한 수자원공사 사업 예산 및 800억 원의 이자비용 등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이지만 양당 간 이견은 여전히 크다.


민주당은 보의 수와 높이, 준설량의 하향 조정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한나라당은 4대강 사업의 골격에 해당하는 사업의 축소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한나라당은 4대강 사업 추진을 위해 이미 ‘대운하 포기선언’까지 한 마당에 더 이상 양보는 없다는 입장이다.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오늘, 내일 오전까지 심의한 예산안을 갖고 여야가 30일 오후 예결위에서 온종일 끝장토론을 벌인 뒤 자유투표로 표결처리를 하자”고 민주당에 제안했다.


이에 대해 우제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양당 원내대표 합의가 이루어진지 몇 시간이나 지났다고, 또 다시 의석수만의 힘을 믿고 밀어 붙일 궁리만 하고 있는 것인가”라며 크게 반발했다.


일각에선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협상이 계속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는 31일 한나라당의 예산안 단독 처리 가능성도 점쳐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