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대사 “北 6자회담 복귀해야”

북핵 6자회담 당사국인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의 주한 대사들은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핵문제 전망과 해법’ 토론회에서 고조되는 북한의 핵위협에 대한 ‘엄격한 대응’을 재확인하면서도 대화채널을 통한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다.

지난달 북한의 제2차 핵실험 강행과 일련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북 제재 문제가 먼저 도마에 올랐다.

첫 발표자로 나선 시게이에 도시노리 주한 일본대사는 “북한이 일본 상공으로 미사일을 발사해 많은 불안을 느꼈다. 이런 것을 입다물고 볼 국민은 없다”며 “일본은 북한의 이런 일련의 행위를 심각한 도발로 간주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시게이에 대사는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의 실행을 위한 대응을 일본 정부는 검토중”이라며 “대량살상무기 (관련) 자금의 흐름을 끊는 것을 통해 국제사회에 강하게 메시지를 전달하는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뒤이어 발표한 캐슬린 스티븐스 미국대사는 “미국은 엄격하게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를 실행할 것”이라면서 “북한이 이런 행위를 고집하고 잘못을 고치지 않으면 우리가 미국민을 보호하고 동맹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것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융화 중국대사도 “우리는 북한 핵실험에 대한 안보리 결의를 지지하고 책임있고 건설적인 태도로 관련 협의에 참여해왔다”면서 안보리 결의 1874호 채택시 “중국도 찬성표를 던졌다”는 말로 중국이 국제사회와 같은 견해임을 부각시켰다.

청 대사는 그러면서도 “국제사회가 단호한 입장은 보여줬으나 제재가 안보리의 목적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4국 대사들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중요성에 주목하면서 북한에 조속한 복귀를 요구했다.

시게이에 대사는 “일본은 구체적인 결실을 얻기 위해 6자회담의 완전한 실시를 목표로 계속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를 원한다”, “6자회담은 비핵화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항상 생각해야 한다”는 말로 6자회담 체제를 지지했다.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 구상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 5자회담의 구체적인 전망이 있는 것은 아니며, 6자회담의 틀 안에서 프로세스를 전진시키기 위한 한미일 3국간 협의가 실시되고 있다”고만 말했다.

스티븐스 주미대사도 “6자회담 틀 안에서 이를 해결하고 싶다”, “6자회담이라는 포맷이 과소평가돼서는 안된다”며 거듭 6자회담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북미 양자대화에 대해 그는 “미국은 양자 대화에 대해 언제나 열려 있다”는 선에서 더이상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

청 대사는 “6자회담이 우여곡절을 겪었다”고 회고한 뒤 6자회담에서 보여준 자국의 중재 노력에 대해 “관심사를 조율하고 한 방향으로 나가게 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조율이 힘든 일이 아님에도 짐을 내려놓고 그만두겠다고 한적 없다”고 자평했다.

청 대사는 현 시점에서 관련국들은 “냉정과 자제를 유지한 가운데 악순환을 막고 정세가 통제불능으로 치닫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평화적인 방식으로 경색 국면 을 타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