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6의원 58.7% “北 정권에 인권문제 개선 요구해야”

386 의원들의 과반수 이상이 북한 정권에 인권문제개선을 요구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86세대 국회의원 3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58.3%가 “북한 정권에 인권문제 개선을 요구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월간중앙 3월호가 보도했다.

지난 7~13일까지 일주일에 걸쳐 이뤄진 이번 설문조사는 386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전수(全數, 전체의 수효) 조사로 대상자 54명 중 3분의 2인 36명이 응했다.

의원들의 63.9%는 “남북공조보다 한미공조를 우선시해야 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주한미군 철수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5.6%가 남북관계의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철수해야 한다고 답했다.

현행 국가보안법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대다수가 폐지(47.2%)하거나 개정 또는 다른 법으로 대체해야 한다(44.4%)고 응답했다.

386의원 “자유주의 정책 지지”

스스로의 이념성향을 묻는 질문에서는 중도(30.6%)나 보수(25.0%)보다는 진보(44.4%)라고 답변한 의원들이 더 많았다.

그러나 대다수가 “시장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고(91.7%), FTA 추진 등을 통해 시장개방을 확대해야 한다(88.9%)”고 답해 경제적으로는 자유주의 정책을 지지하는 입장을 밝혔다.

또 부유세 도입반대(63.9%), 고교평준화제 단계적 폐지 찬성(55.6%), 성장의 우선시(55.6) 등 보수주의 정책들을 지지하는 것으로도 조사됐다.

역대 대통령의 평가를 묻는 질문에서는 김대중(36.1%)-박정희(22.2%)-노무현(16.7%)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