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 국제부녀절, 북한 내에서도 南北차이 있다

3월 8일은 세계여성의 날이다.


북한에서도 이날을 ‘3.8 국제부녀절’이라며 공식 기념일로 지정하고 있다. 그러나 김일성, 김정일의 생일과 같은 중요한 국가명절이 아닌, 단순 기념일로 구분되어 특별 공급이나 휴식은 없다.


이 날을 기해 북한 당국은 ‘혁명의 한쪽 수레바퀴’를 떠메고 나가야 할 여성들의 지위와 역할에 대해 강조하며 이들의 사회적 진출과 노동력 창출을 위한 선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평양시에서는 중앙기념보고대회를 진행하며 TV를 비롯한 매체들은 북한 여성들도 남성들과 꼭 같은 사회적지위를 차지하고 동등하게 살고있으며 행복한 삶을 누리고 있다는 등의 선전을 통해 3.8절 분위기를 띄운다.


한편 이날 여성들은 국가차원의 지시가 없어도 인민반 별로, 혹은 직장 동료나 친구들과 모여 음식을 나누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즐긴다.


직장 여성들은 여느 날과 다름없이 출근해 정상적인 근무에 참여하나 오후 시간이면 단위 책임자들의 ‘승인’하에 여성들끼리 따로 모여 음식을 준비해 먹으며 즐긴다.


직장인 여성들의 이런 문화는 전국적으로 비슷한 풍경인데, 일부 힘 있는 단위 책임자들은 여성들을 위해 물질적인 지원을 주기도 한다. 그렇지 못한 직장인 여성들은 자기들끼리 수준과 정도에 맞게 소박한 음식을 준비해 시간을 보낸다.


이런 풍습은 90년대 ‘대아사’ 시기를 제외하곤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으나 질적으로는 차이가 많다.


90년대 이후부터 생산을 전혀 하지 못하는 공장 기업소 여성들은 한푼이라도 살림에 보탤 생각으로 동료들의 3.8절 놀이에 선뜻 동참하지 못한다.


반대로 외화벌이 단위나 힘있는 기관에서 일하는 여성들은 여러가지 좋은 음식들에 술까지 차려놓고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일부 직장상사들은 자신의 이름으로 놀이에 필요한 술과 음식감을 사라고 돈을 주거나 생산품을 주기도 한다.


각 가정의 3.8절 풍경도 각이하다.


한국과 달리 북한은 가부장제 문화가 매우 심하다. 강원도와 황해도, 평안도 지역 사람들을 앞쪽사람이라고 부르고, 함경남도 이북 사람들은 북쪽사람이라고 부르는데 지역에 따라 가부장제의 차이가 심하며 이는 3.8절 날 가정문화에도 심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이날 앞쪽지역에서는 새벽부터 남편들이 일어나 아내에게 밥을 지어 ‘대접’하는 가정들이 적지 않다. 이런 문화는 90년대부터 생겨난 것으로 남자가 주방에 들어서는 것을 부끄러운 일로 여기던 예전과는 달리 새롭게 보여지는 모습들이다.


3.8절이 다가오면 남편들은 며칠전부터 “3.8절에 당신이 해주는 아침밥 한번 먹어보면 좋겠다”고 농담을 걸어오는 아내들의 말을 듣게 된다. 남편들은 잊지 않고 있다가 3.8절 전날 퇴근길에 시장에 들려 여러 가지 부식물을 사가지고 돌아온다.


3.8절 새벽 일찍이 일어난 남편들은 서툰 솜씨나마 밥을 안치고 이것저것 음식을 만든다. 하루도 빠짐없이 남편과 자식들을 위해 일찍부터 밤늦게까지 가사를 돌보던 아내들은 이날만큼은 부엌에서 들려오는 소음과 음식냄새를 맡으며 행복하고 즐거운 기분을 만끽한다.


좀 더 자상한 남편들은 손수 준비한 아침밥상에 미리 준비했던 선물을 곁들이기도 한다. 형편에 따라 ‘분크림'(파운데이션)이나 ‘구홍'(립스틱)같은 간단한 화장품을 준비하기도, 하고 예쁜 양산이나 옷을 선물하는 경우도 있다.


반대로 북쪽 사람들은 앞쪽 사람들과 달리 90년대 이전이나 지금이나 3.8절 날 아침 안해에게 밥상을 차려주는 등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북쪽 가정의 아내들도 앞쪽의 아내들처럼 남편에게 “당신 차려주는 밥 한번 먹어보자”고 청해보지만 가부장제가 유달리 심한 북쪽 남편들은 농담으로 대충 흘러버리고 모르는 척 넘겨버리고 만다.


그래도 조금이나마 아내를 위해준다는 생각에 아궁이에 불을 때주는 남편들은 간혹 있으며, 형편이 괜찮으면 아내와 자식들을 데리고 가까운 식당에 나가 외식을 하는 남편들도 있다.


하지만 하루 벌어 하루 먹기도 어려운 가정들에서는 3.8절 즐거움은 커녕 이른 아침부터 대충 끼니를 때우고 하루 돈벌이를 위해 집을 나서는 고달픈 일상을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