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北, 함북 무수단리 로켓 발사장 공사 재개”

북한이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장거리 로켓 발사장의 시설 확장 건설을 재개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이 운영하는 북한 전문 사이트인 ’38노스’는 지난달 30일 최근 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기존 보다 큰 규모의 로켓을 쏠 수 있는 발사대 등의 설치 공사를 재개했다고 밝혔다.


38노스는 2011년부터 무수단리 발사장에서 보다 큰 규모의 로켓을 발사할 수 있는 발사대, 로켓조립건물(조립동), 발사통제센터 등 새 시설을 건설해오던 북한이 작년 말부터 건설 속도를 늦추다 공사를 중단한 바 있다고 지난 7월말 전했었다. 


38노스는 무수단리 발사장의 새 발사통제센터는 완공 단계인 것으로 보이나 조립동과 발사대는 아직 건설 초기 단계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발사대의 경우 특별한 공사 흔적이 아직 없으며, 발사대로 이어지는 도로도 공사지원에 필요한 확장 등의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히 38노스는 8~12개월 가량의 공사 중단으로 완공 시기가 적어도 1년 이상 늦춰져 2017년까지도 완공이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아직 추가 발사대 등의 공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이는 만큼 북한이 올해 안으로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당시 38노스는 지난 7월 북한이 이미 동창리 서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장을 확충 건설을 완료해 시설이 노후한 무수단리 발사장을 폐기할 수 있다는 관측을 하기도 했다.


북한은 1998년과 2009년 은하 1호와 은하 2호 장거리 로켓을 동해발사장에서, 지난해 4월과 12월 은하 3호 로켓은 서해 동창리 발사장에서 시험 발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