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北 서해 위성발사장 해체 진척, 영구적 조치는 아냐”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의 해체 작업이 진척을 보인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앞서 지난달 23일 위성사진 판독을 통해 북한의 서해 위성 발사장 해체 사실을 처음 공개했었다.

38노스는 7일(현지시간) “지난 3일 서해위성발사장 일대를 촬영한 인공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발사장에서 추가적인 (시설물) 해체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이) 엔진 연소 시험장의 수직 엔진 시험대에서 철골 하부 구조물 해체 작업을 계속했고 해체된 벙커에서 연료와 산화제 탱크를 없애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매체는 “수직 엔진 시험대 해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약속한 것을 이행하는 것이다”며 “발사대에서 일어나는 활동은 이런 약속을 넘어서는 수준인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매체는 “(수직 엔진 시험대 해체가) 영구적이거나 되돌릴 수 없는 조치가 아니므로 (비핵화 조치의) ‘첫걸음’ 정도로만 봐야 한다”며 “아직 미사일 발사장의 핵심 기능은 그대로이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발사대에서 관측되는 활동은 현재로서는 해체 작업 중인 것으로 보이지만 다른 목적을 위해 구조를 수정하는 프로젝트의 시작점일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엔진 시험대의 콘크리트 토대, 발사대의 지지탑과 받침대, 배기 변류기 등을 해체해야 더 영구적인 조치로 평가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해위성발사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파괴’를 약속한 곳으로, 앞서 미 당국은 지난달 해체작업 개시를 공식 확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