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 디도스 공격에 좀비PC 7만7000여대 동원”

지난 4일부터 시작된 ‘3.4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에 동원된 ‘좀비 PC’가 약 8만여 대에 이른다고 방송통신위원회가 7일 밝혔다.


방통위는 1차 공격(4일 오전 10시)은 2만4696대, 2차 공격(4일 오후 6시 30분)에는 5만1434대, 3차 공격(5일 오전 10시45분, 오후 8시)에는 1만1310대의 ‘좀비 PC’가 동원됐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이같이 산출한 ‘좀비 PC’의 수치 중 중복 IP를 제거한 7만7,207대의 PC가 디도스 공격에 동원된 것으로 파악했다.  


방통위는 악성코드 유포 및 명령 사이트로 추정되는 72개국 738개(누적 수치) IP를 확보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인터넷서비스제공사(ISP)를 통해 긴급차단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번 ‘3.4 디도스 공격’에서 동원된 ‘좀비 PC’의 수치는 지난 2009년 발생한 ‘7.7 디도스 공격’ 때 보다 낮지만, 순간 최대 동원 ‘좀비 PC'(5만1434대)는 ‘7.7 디도스 공격'(4만7123대) 당시를 상회했다.


방통위는 이번 디도스 공격 피해 신고와 관련, “7일 (오전) 9시까지 총 114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전화로 신고된 하드디스크 손상 사례는 일일이 현장 방문 확인을 하기가 어렵고 또한 파괴된 하드디스크는 복구가 불가능하다”면서 “향후 하드디스크 손상 사례가 증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PC 사용시 안전모드로 부팅 후 전용백신을 사용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지난 4일 디도스 공격 발생 후 ‘사이버 위기 주의 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또한 미국과 일본, 대만, 러시아, 이탈리아 등 디도스 공격 명령을 내린 서버가 있는 국가들과 공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