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자협의후 韓中외교 통화…북핵문제 논의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28일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핵 6자회담의 조기개최 필요성 등에 대해 협의했다.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25분간 이어진 통화에서 반 장관은 지난 26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일 3자협의 결과를 설명하고 북한이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는 한편 회담이 재개되면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의 우려사항을 포함한 관련사항에 대해 진지한 협상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어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의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계속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리 부장은 지난 25일 상하이(上海)협력기구 각료회의시 열린 중러 외교장관 회담 결과를 설명한 뒤 6자회담과 관련한 한국의 역할과 노력을 평가하고, 중국이 6자회담 조기재개와 평화적.외교적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 장관은 다음 달 2∼4일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간 심도있는 협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양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계속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두 장관은 오는 4월 6∼7일 파키스탄에서 열리는 아시아협력대화(ACD) 각료회의 계기 등에 다시 만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