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세습 북한인권 미칠 영향 판단 필요”

로버트 킹(Robert R. King) 미국 북한인권 특사(US Special Envoy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s)는 “북한에서 3대세습이 이뤄지는 상황을 볼 때 이 것이 북한인권개선에 긍정적 역할을 줄 수 있는 것인지를 판단해 보는 좋은 시기”라고 말했다.








▲로버트 킹 美 북한인권 특사
킹 특사는 21일 오전 워싱턴D.C NED(National Endowment for Democracy) 컨퍼런스홀에서 진행된 2010 북한인권국제회의 축사에서 “북한 내부 상황을 추측하기는 어렵지만 (권력 승계 등) 상황 변화에 대해서는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서 누가 권력을 잡는 것과 상관없이 북한 인권문제는 독자적으로 다뤄져야 하고 지속적인 관심의 대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인권은 북한에 대해 가장 우선하는 문제이고 북한과 미국이 가까워질 상황에 큰 영향을 준다’는 클린턴 국무장관의 발언을 상기시키면서 미국의 대북 인권 주시 기조에 변화가 없을 것임을 재확인했다. 


킹 특사는 하루 전 국내 북한인권 단체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는 북한 내 인권과 탈북자 문제에서 중국 정부의 역할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NED 칼 거쉬만(Carl Gershman) 회장은 개회사에서 “북한에 관한 논의는 북한 내부의 각종 자유의 증대와 함께 북한의 자유화 이후 재건 문제까지로 발전해왔다”면서 “북한 재건에서 한국 정부가 많은 책임을 지겠지만 한국 혼자서 부담하는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도 공동의 책임을 져야한다는 것을 분명하게 이야기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북한 주민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국제 안보를 해결하는 유일한 수단이기 때문에 국제사회의 책임이라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동아시아에서 가장 가난한 국가에서 G20 의장국으로 눈부시게 성장한 대한민국과 함께 북한 주민들의 자유와 재건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세희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국제사회가 북핵 문제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지만 이는 김정일 체제 하에서 해결을 기대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김정은 체제 아래서도 마찬가지”라면서 “북한에 개혁개방 세력이 들어서야만 핵과 인권이 해결될 수 있다는 점을 명제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