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한-러 정상회담…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러시아 방문 이틀째인 29일 오후(현지시각) 이명박 대통령은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한-러 정상회담을 갖는다.

모스크바 크렘린 대궁전에서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으로 잇따라 진행될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양국관계 격상과 북핵 공조, 경제 협력 확대 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한다.

이 대통령은 러시아 방문을 끝으로 미국, 일본, 중국과 ‘4강 외교’의 첫 단추를 매듭짓게 된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기존의 ‘상호 신뢰하는 포괄적 동맹자 관계’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 경제 뿐 아니라 정치, 외교, 안보 등 모든 분야로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구체적인 대책을 논의한 뒤 공동성명을 채택할 방침인 것”으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했다.

오늘 회담에서 이 대통령은 새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인 ‘비핵·개방·3000’을 설명하면서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해 러시아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정상은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연결사업, 러시아 가스관의 한반도 통과 등을 통한 남북한 및 러시아의 3각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협력과 국제무대 및 범세계적 이슈에서의 협조체제 구축 등도 논의될 예정이다.

경제협력 확대와 관련해서는 에너지·자원 및 극동 시베리아 공동개발 등이 논의될 예정이며 구체적으로는 러시아로부터 천연가스의 중장기적이고 안정적인 도입과 서캄차카 해상광구 공동개발 지속, 우리 기업의 러시아 유망광구 참여 등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 정상은 우주분야를 포함한 과학기술과 원자력 협력방안 등도 논의할 예정인데 확대 정상회담에서 소형 위성 발사체 공동 개발을 위한 30여 건의 협정도 체결될 예정이다.

한편, 정상회담 직후 이 대통령은 전 러시아 대통령인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와 만나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