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후 1시30분 8자회동 합의”

북한을 제외한 북핵 6자회담 참가국과 말레이시아, 캐나다, 호주 외교장관들이 참가하는 ‘8자회동’이 28일 오후 1시30분부터 3시까지 개최된다.

정부 당국자는 27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8자회동이 전격 합의된 것은 북한의 백남순 외무상이 이날 오후 4시40분께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대변인격인 정성일 외무성 국제기구국 부국장을 통해 “금융제재를 풀지 않으면 6자회담은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과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8자회동은 미국이 주도했으며 한국이 중국에 제안해 중국의 ‘동의’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에 부정적이었던 중국이 다소 변형되긴 했지만 북한이 참여하지 않는 8자회동에 가담하기로 함으로써 향후 중국의 대북정책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8자회동 등과 관련, 현지 외교소식통은 “미국의 강경 대응기조가 매우 굳건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