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남북경협협의사무소 개소

남북간 직거래를 지원하고 남북 당국간 상시 협의사무소 역할을 하게될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경협협의사무소)가 28일 오전 개성공단내에 개소한다.

이와 함께 올들어 이뤄진 남북간 경제관련 회담을 결산하게될 남북 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 제11차 회의가 이날 오후 경협협의사무소에서 개최된다.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27일 주례브리핑을 통해 “남북간 직접거래와 투자활성화를 지원하고 남북당국간 상시적인 협의사무소인 경협협의사무소가 28일 오전 개소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경협협의사무소가 남북 경제협력 역사에서 질적.양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될 것”이라면서 “분단 이후 최초로 북측 지역에 당국 사무소를 개설하는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비록 개소식은 작게 출발하지만 사무소 개설은 남북 관계사에 상당히 의미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남측에서 임채정(林采正)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위원장을 비롯한 정.언론계 인사 200여명과 북측에서는 김성일 민경협 위원장을 비롯해 80명 가량이 참석한다.

경협협의사무소는 남측에서 황부기 사업소장을 비롯, 통일부, 재경부, 산자부 소속 관리 14명과 무역협회, 코트라, 중소기업공단, 수출입은행 관계자 4명 등 14명이, 북측에서는 민경련 단동대표부 대표를 지낸 전성근 소장 등 10여명이 상주하게된다.

이 차관은 “남북 경협위 제11차 회의가 경협협의사무소 개소식에 이어 내일 오후 경협협의사무소에서 개최된다”고 밝히고 “이번 회의는 올해 이뤄진 남북간 경제관련 회담을 마무리하는 성격을 갖는다”고 소개했다.

이번 경협위에서는 이에 따라 ▲철도.도로 연결 및 개통 ▲서해상 수산협력 ▲개성공단 1, 2단계 동시 개발 ▲임진강 수해 방지 ▲경공업 협력 등 남북이 합의했지만 진전이 더딘 현안 사업들을 점검하고 촉진하게 된다.

이번 경협위에는 우리측에서 박병원 재정경제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6명이, 북측에서는 최영건 건설건재공업성 부상을 단장으로 6명이 각각 참석한다.

남북은 이번 경협위를 위해 남북 당국간 회담 역사상 처음으로 지난 21∼22일과 25∼26일 두차례에 걸쳐 의제를 사전 조율했다.

남북 경협위 회담 대표들은 회담에 들어가기에 앞서 경협협의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하며 이어지는 오찬에서 양측 회담 수석대표들이 오찬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 차관은 이번 경협위에서 금강산관광 등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다 최근 해빙분위기를 보이고 있는 현대와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문제도 거론되느냐는 질문에 “이미 당사자간에 협의할 계획이 마련돼 있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감안해 대처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아태위가 최근 현대측에 ‘만나자’고 통보해 온 것과 관련, “현대측이 11월초 접촉을 갖자고 북측에 회신한 것으로 안다”고 밝히고 “북측으로부터 제안이 온 25일에 회신이 이뤄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경협위를 통해 금강산관광은 정상화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은 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