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만에 납북 아들 만나는 최계월 씨

납북된 아들 김영남씨를 28년만에 만나게 되는 어머니 최계월(82)씨가 27일 오전 전북 전주시 호성동 집에서 딸 영자씨(사진 오른쪽)와 함께 북녘의 아들과 손녀에게 줄 선물을 펴보이고 있다. 사진 왼쪽은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