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전국서 6.25전쟁 55주년 기념행사

6.25전쟁의 역사적 교훈을 되새기고 호국영령과 참전용사의 위훈을 기리기 위한 6.25전쟁 제55주년 기념행사가 25일 오전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국가보훈처 등 주최로 개최된다.

이날 오전 11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중앙기념식 행사에는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와 박유철 국가보훈처장 등 정부및 정계인사, 6.25 참전용사, 인터넷 참가신청 시민 등 5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부 타악팀 기념공연과 기념사,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보훈처 주최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는 우방 6.25참전용사 83명을 비롯한 참전 교포 116명 등이 참석한다.

또 전국 239개 시ㆍ군에서도 6.25를 전후해 해당 지역 재향군인회 주관으로 기념행사가 열린다. 재향군인회는 25일 오전 9시 우방 참전용사와 참전해외교포 등 500여명과 함께 국립묘지를 참배한다.

이어 오후 3시에는 정부 주요인사, 유엔군 참전용사, 해외 교포참전용사, 향군 임직원, 여성회원 대표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참전용사 위로연이 신라호텔에서 열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