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금강산 피살’ 중간조사결과 발표

정부는 25일 오후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 총격 피살사건에 대한 합동조사단의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이 24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황부기 합동조사단장은 그간 국내에서 금강산 관광객들로부터 청취한 사건 발생 당시 상황과 박씨 숙소인 금강산 비치호텔 등에서 확보한 CCTV 분석 결과 등을 밝힐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두 발의 총성을 들었다던 관광객들의 진술과 달리 당시 초병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했다는 전언을 포함, 북측이 설명한 박씨 피격 경위 중 석연치 않은 대목들에 대한 1차적 판단 등도 일부 언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민간단체의 방북문제와 관련, “북한 아리랑 공연이 열리는 8~9월 여러 국내 민간단체들이 직항로를 이용하는 60~150명 규모의 대규모 방북을 추진중에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관계부처 실무자가 전화로 해당단체들에 현재 남북관계 상황을 설명하고 의견교환을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정부 당국자는 23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민주노총 등 3~4개 민간단체 인사들과의 통화에서 대규모 방북을 자제할 것을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허가 불허 여부는 해당 단체가 신청할 때 구체적 행정행위로 나타날 것”이라며 “지금 단계에서 상황을 가정해서 허가한다 불허한다 말하기는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해당 민간 단체들로부터 방북 신청이 들어온 바는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전교조, 민주노총 등의 관계자들이 오늘(24일) 개성에서 사회문화 교류와 관련한 대북 접촉을 가질 것으로 안다”고 전하고 “소규모 대북 지원을 위한 기술협의 등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민주평통 관계자들의 8월 방북 계획을 ’직권철회’시켰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면서 “민주평통은 8월 중 대규모 방북 계획 자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아산 윤만준 사장이 이날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박씨 피살사건과 관련한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