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3합의 이행 요구에 北일방 퇴장”

남북이 19일 제13차 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추위) 전체회의 개최를 놓고 8시간이나 신경전을 벌이는가 하면 2.13합 이행을 촉구하는 우리측 요구에 북측이 반발, 일방적으로 퇴장하면서 초반부터 회의장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남북 대표단은 이날 오후 5시40분께 평양 고려호텔에서 첫 전체회의를 열었으나 오후 6시15분께 회의를 끝냈다.

애초 오전 10시에 열릴 전체회의가 북측의 기조발언문 사전교환 요구로 파행을 겪다 7시간40분만에 열렸지만 정작 회의는 35분만에 끝난 것이다.

북측 위원장인 주동찬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측 진동수 재정경제부 제2차관이 2.13합의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자 보충발언을 통해 “2.13합의를 남북경협에 결부시키는 것은 부당하다”고 반발했다.

주 부위원장을 포함한 북측 대표단은 이렇게 반발하며 일방적으로 퇴장했다. 우리측 대표단이 부적절한 북측의 태도를 지적하며 `그 부분에 대해 언급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수차례 강조했지만 북측은 회담장을 박차고 나간 것이다.

우리측 대표단은 북측이 나온 지 7분 뒤에야 회담장을 빠져나왔다.

진 차관은 회의 직후 “본격적인 논의는 해봐야 하는데 여건이 그리 좋지 않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진 차관은 북측이 기조발언 도중에 자리를 박차고 나온 것이냐는 질문에 “기조연설은 양측이 다 했다”며 우리측이 늦게 나온 것에 대해서는 “우리끼리 할 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주 부위원장은 회의 모두에서 “올해 첫 경협위인 만큼 북.남 경제인들이 힘을 합쳐 좋은 결과를 만들자”고 했고 진 차관은 “봄 꽃 활짝 피듯 여러 경협사업이 발전되도록 생산적으로 논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