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한국 월드컵 유치, 한반도 안정에 긍정적”

세계축구연맹(FIFA) 제프 블레터 회장이 한국의 월드컵 유치가 한반도 안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지난 8일 말했다.


이날 블레터 회장은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 유일의 분단국인 한국에서 2022년 월드컵이 개최되면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귀중한 매개체가 될 것이며, (월드컵 개최가 남북관계에)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블레터 회장의 이 같은 발언은 2018년과 2022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을 위한 FIFA 집행위원회의를 앞두고 한 것이라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또한 축구전문 인터넷 언론인 골닷컴의 아시아 담당기자 존 두에르덴 기자는 9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월드컵이 남과 북의 화해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을 세계 축구연맹 집행위원들도 고려할 것”이라면서 “월드컵을 유치하면 북한에서 경기하도록 제의하겠다는 한국의 계획도 집행위원들의 지지를 이끌어내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두에르덴 기자는 “북한에서 월드컵 경기를 할 수 있는 도시는 평양이 유일하며 이외에도 월드컵 개최도시는 인구 30만 명 이상 이라는 조건을 충족시키는 개성도 있다”면서 “개성은 남북화합과 평화를 상징하기 때문에 개최지로서 적합하다”고 RFA를 통해 전했다.


하지만 미국 워싱턴 한미경제연구소(KEI)의 그렉 스칼라튜 연구원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월드컵을 남북 관계 개선의 계기로 활용하려 했지만 그 기대가 무산된 점을 상기해야 한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RFA는 보도했다.


스칼라튜 연구원은 북한 내의 도시에서 월드컵 경기를 치르는 것과 관련, “북한은 경제와 정치 개혁을 추진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겠다는 진지한 태도를 보여야 할 것”이라면서 “북한이 월드컵 경기 개최를 당연한 보너스로 여기거나 체제 선전의 기회로 삼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2018 월드컵은 유럽에서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점쳐지고 있어 2022년 월드컵은 아시아 국가들과 아메리카 대륙의 국가들 중 개최국이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