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자 발생에 파종 못한 주민 불만까지…삭주 봉쇄 결국 ‘해제’

밀입국 사건으로 북한 평안북도 삭주에 내려졌던 봉쇄령이 23일 오후 6시를 기해 공식 해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사자 발생에 주민들의 불만까지 극에 달하자 당국이 애초 예고한 시점보다 일찍 봉쇄를 풀게 됐다는 전언이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24일 데일리NK에 “어제(23일)부터 정식으로 봉쇄가 해제돼 군내 주민들이 삭주를 벗어날 수도, 다른 지역 주민들이 삭주에 들어갈 수도 있게 됐다”며 “그동안 봉쇄로 군 밖에 … 아사자 발생에 파종 못한 주민 불만까지…삭주 봉쇄 결국 ‘해제’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