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동계오륜 남북 공동프로그램 개발

김진선(金振先+先) 강원지사는 17일 “2014 평창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북측과 남북공동프로그램을 개발키로 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등에 참석하고 귀국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북측 장웅 IOC위원과 남북 공동프로그램을 만들어 보여줌으로써 남북화해 협력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 공동프로그램은 ”그동안의 남북 동시입장이나 단일팀 구성보다는 확대 진전된 것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동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나 분산개최 문제는 2010 유치활동 당시 검토했으나 현실성이 떨어져 더이상 논의하지 않은 문제“라며 ”정확한 방법없이 막연한 생각으로 주장하는 것은 결정적인 취약점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 문제는 북한의 장웅 IOC위원도 ‘북측의 실정 등에 비추어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조언했다“며 ”통일되지 않은 목소리는 국제무대에서 통일된 의지가 없다는 인식을 심어줄 우려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지사는 또 ”윤리규정을 어기면서 무리하고 비정상적으로 국제활동을 하기 어렵다“며 ”2014 평창 동계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한 전략과 활동방향, 홍보 등 세부 내용을 전반적으로 재검정하고 재수립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평창이 상당한 견제와 도전을 받으며 경계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는 느낌을 받았다“며 ”이에 따라 정제되고, 정직하고, 세련된 계획과 전략을 세워 정공방식으로 유치전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또 ”국제무대에서는 한국의 전체 이미지와 움직임을 기준으로 보기 때문에 정부와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유치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각계 단체와 인물들의 통일된 의지와 의사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꼈다“며 ”이를 위한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전략을 강화해 효율적으로 유치전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 유치전략과 방향에 대한 다른 목소리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제적인 시각과 기준에 입각한 전략과 행동, 언동이 뒷받침돼야지 국내적인 시각과 정서, 접근방법으로는 국제무대에 나서기 어렵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