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까지 北도발 이어질 것…다음은 ‘수도권'”







바른사회시민회의가 주최하는 ‘북한의 무력도발 사태에 대한 긴급토론회’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29일 열렸다./목용재 기자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하면 목표는 수도권이 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전성훈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센터 선임연구위원은 29일 바른사회시민회의 주최로 열린 ‘북한의 무력도발 사태에 대한 긴급토론회’에서 “북한은 2012년까지 몇 차례 더 추가 도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연구위원은 “천안함 침몰이 백령도에서 우리 군을 목표로 했다면 연평도 공격은 수도권에 보다 접근한 연평도 민간인을 노린 공격이었다”면서 “앞으로 추가 도발을 한다면 수도권을 겨냥한 공격이 될 것이라는 암시가 깔려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연평도 도발의 노림수와 관련, “북한의 이번 연평도 포격은 호전성과 무모함에서 과거와는 양상이 크게 다른 군사도발이다”면서 “여러 측면에서 볼 때, 연평도발의 더 큰 목적은 대남협박용”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민간인공격이라는 극단적인 선택까지 하면서 북한이 노리는 것은 우리 사회에 전쟁에 대한 공포감과 북한정권에 대한 두려움을 확산시켜서 우리 국민과 정부의 기를 꺾고 굴복시키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북한 정권이 원하는 것을 모두 다 들어주면 핵을 포기할 것이라는 생각은 순진한 발상”이라면서 “그것이 지난 20년간 북핵 협상을 통해 우리가 얻을 수 있는 뼈아픈 교훈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의 연평도 포격에 대한 대국민 담화에서 북한에 대한 책임성 있는 문책이 빠져 있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손광주 데일리NK 편집인은 “이번 대국민 담화에 ‘응징’ ‘보복’이라는 중요한 단어가 빠져있었다”면서 “그 단어가 빠져있었어도 김정일 정권에게 반드시 책임을 지우겠다는 표현이 들어갔어야 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손 편집인은 또한 “항상 북한이 도발하면 남한은 먼저 얻어터지는 프레임을 바꾸고, 이제 이 불행한 구조를 역전시켜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대북전략의 전선(前線)을 북한내부로 옮겨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같은 방법으로 북한의 주권을 김씨 왕조가 아닌 2300만 북한 주민들에게 찾아주는 길이라고 강조하면서 “한국이 주도하고 미국, 중국의 국제사회가 협력하여 북한에 2300만 주민의 정부를 세우도록 하는 것이 가장 상식적”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