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남북 물동량 18만2천TEU 전망”

2010년에 남북간 교역 물동량이 18만2천TEU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김태승 인하대 아태물류학부 교수는 12일 무역협회에서 열린 ‘남북물류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라는 주제의 학술회의에서 남북 교역 물동량이 2006년 4만1천TEU 수준이었으며 이 같은 추세가 유지된다면 2010년에는 현재보다 4배 이상 늘어난 18만2천TEU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김태승 교수의 전망에는 남북 관계가 경색되지 않는 상황에서 철도, 해운 등 물류 운송 수단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전제가 깔려있다.

이에 대해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박사는 “늘어나는 남북간 물동량을 해결하기 위해 우선 남북철도의 개보수를 추진하되 비용을 최소화해 운행을 개시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향후 물류사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해 재투자해 나가자”고 밝혔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의 정봉민 박사는 “한반도의 협소한 국토공간을 고려할 때 남북해운의 성장 잠재력은 극히 제한적일 수밖에 없고 북한의 열악한 사회간접자본 상황을 고려할 때 항만 시설과의 연계운송망을 구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상준 국토연구원 박사는 “전환기의 남북경협 비전에 대한 논의의 출발점으로서 한반도 공동번영을 위한 그랜드 디자인의 수립이 필요하며 남북차원을 넘어서 한반도와 동북아라는 큰 틀 아래 남북경협이 이뤄져야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