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중 탈북자 1만명 돌파할 듯”

지난 2002년부터 국내에 입국하는 탈북자가 매년 1천명을 넘어서면서 늦어도 내년 하반기에는 탈북 입국자가 1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 이성권(李成權.한나라당) 의원이 외교통상부로부터 제출받아 13일 공개한 탈북자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54년부터 지난해까지 우리나라에 입국한 탈북자는 총 6천309명으로 나타났다.

54년~97년까지 44년간 매년 평균 20명 수준이던 탈북 입국자는 98년부터 72명, 99년 148명으로 수가 늘기 시작해, 2002년에는 1천141명으로 1천명선을 처음 돌파한 뒤 1천281명(2003년), 1천894명(2004년)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탈북자들의 국내입국 방식은 2000년부터는 재외 한국공관을 이용한 방식이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지난 2002년부터는 중국을 포함해 제3국의 외국공관을 통한 국내입국 시도도 많이 늘고 있다고 이 의원측은 설명했다.

이 의원은 “미국 국무부가 지난 2004년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에 보고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내 탈북자수는 3만~5만명으로 추산되는 만큼 이 중 일부만 국내에 입국한다고 해도 곧 탈북자 1만명 시대가 올 것”이라며 “정부의 탈북자 정착지원 예산은 제한적으로 증가할 수밖에 없는 만큼 단순지원을 벗어나 정착활동을 지원하기위한 전반적인 시스템의 개발과 운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