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미사일 위기때 對北 선제공격 수용안돼”

북한이 지난 2006년 7월 잇단 단.중.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했을 때 미국 정부내에서 대북 선제공격론이 제기됐지만 위기를 동북아지역까지 확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 이를 수용하지 않았었다고 존 루드 미 국무부 차관보가 26일 밝혔다.

미사일방어 미국측 협상대표인 루드 차관보는 이날 영국을 방문, AP 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란과의 전면적인 전쟁 방지를 위해 폴란드와 체코 등 동유럽 국가들에 미사일방어체제를 구축하는게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이 같이 소개했다.

군축협상 전문가인 루드는 또 “북한이 알래스카와 하와이, 미 서부 해안지역까지 도달할 수 있는 대포동 2호 미사일을 포함한 여러 미사일 실험을 강행했을 때 위기 확산을 막을 수 있었던 것은 미 서부지대에 미사일요격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당시 미 관리들 중 일부는 북한을 겨냥, 선제공격을 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난무했지만 부시 행정부는 이를 검토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미사일요격 시스템이 미국의 잠재적 방어력을 제공할 것이라는 판단을 한 데도 일부 원인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루드 차관보는 “무엇보다 미국의 전력을 (동북아) 지역까지 이동하고 요원들을 경계태세에 돌입케 함으로써 위기를 확산시킬 필요는 없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미 국방부는 자체 미사일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는 이란이 오는 2015년까지 미국을 사거리로 두는 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반면, 러시아는 수십년은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