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방북 日정부대표단 ‘90% 해결됐다’ 발언”

지난 2004년 11월 요코다 메구미씨 등 일본인 납치 피해자 의혹과 관련해 북한을 방문했던 일본 정부대표단이 “납치사건 의문점은 조금 남아있지만 사망자 문제는 90% 해결되었다”고 밝혔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8일 보도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납치문제, 일본이 숨긴 사실전모’라는 제목의 평양발 기사를 통해 일본 정부대표단이 당시 회담을 마치고 비공식 석상에서 이 같은 발언을 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또 당시 일본 대표단이 공식회담에서는 “여러가지로 자료를 제공하고 성의있는 설명, 증인 및 관계자들과의 면회 등 협력해준 데 대해 조사위원회의 커다란 협력자세로 받아들이고 싶다”고도 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그러나 “일본당국은 납치문제와 관련한 사실전모를 자기들이 납득하는 수준에서 확인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알려주지 않았다”며 “조선(북한)이 군사훈련의 일환으로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일본이 그 어느 나라보다도 떠들썩하게 제재소동을 피우고 있는 지금의 사태가 그 목적을 웅변으로 말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일본당국이 아내가 사망했다는 남편의 증언을 ’북조선에서는 자유로운 발언을 할 수 없다’라는 수사학으로 부정하는 것은 너무도 저열하다”면서 “무엇보다 일본당국은 자신들의 기이한 행동의 모순부터 먼저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2004년 정부대표단에는 외무성 이외에 내각 관방, 납치가족지원실, 경찰의 관계자들이 포함되었다”며 “과연 그들은 납득이 가지 않은데도 스스로 조사를 중단하고 귀국했던가.

그리고 이제 와서 의문이 많다고 분주탕(소란)을 피우는 것은 어째서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가짜유골설까지 꾸며낸 일본의 배반행위는 조일(북일) 관계를 사상 최악의 국면으로 몰아가고 한 가족에 더 큰 고통을 강요하였다”며 “현 시점에서 진상규명의 과녁은 조선(북한)측이 아니라 일본을 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