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박근혜 訪北 동영상 확산…北 소행?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2002년 5월 개인 자격(당시 한국미래연합 창당 준비위원장)으로 3박 4일간 북한을 방문한 내용을 담고 있는 ‘박근혜 방북 동영상’이 이달 중순 들어 인터넷에 유포· 확산되기 시작해 그 배경을 두고 의문이 커지고 있다.


지난 16일 지인이 보낸 이메일을 통해 박근혜 방북 동영상을 받은 S 씨는 20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나에게 동영상을 전달한 직장 동료도 지인으로부터 메일을 받았다고 한다”면서 “철 지난 동영상이 갑자기 인터넷에 유포되는 것이 무슨 저의가 있는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박근혜 방북 동영상이 첨부된 이메일. 오른쪽은 방북 동영상 첨부 안내 멘트. 김봉섭 기자
그는 “제목이 <박근혜 전 대표 북한 방문 동영상>으로 돼있고, 하단에 ‘북한제작’이라는 표기와 함께 ‘클릭하면 전체화면으로 볼 수 있습니다’라는 안내문이 나와있다”고 말했다.


이 동영상은 이미 수년 전에 국내에 공개됐다. 그런데 이달 중순부터 포털사이트와 메일을 통해 ‘박근혜 동영상’이 서서히 확산되고 있다. 포털 검색 사이트 ‘네이버’에 ‘박근혜 방북 동영상’을 검색어로 입력하면 상위 목록 2건에 이 동영상이 올라와 있다. 다음(daum)도 마찬가지다.



해당 동영상은 북한이 제작했으며 총 20분 25초 분량이다. 동영상이 재생되면 ‘박근혜 녀사의 평양방문’ (2002년 5월 11일-14일)이라는 제목이 나온다.






동영상은 박근혜 전 대표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는 장면부터 시작한다. 비행기에서 내리자 북측 환영단이 공항에 나와 영접한다. 평양 시내를 거쳐 백화원 초대소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표는 김용순(사망) 당 중앙위 대남담당 비서와 환담을 나누고 만찬을 가진다. 이 자리에는 안경호 조평통 부위원장, 임동옥(사망) 前통일전선부 부장, 이종혁 아태평화위 부위원장, 허혁필 민화협 부회장 등이 동석했다.


이후 박 전 대표는 여성단체 대표단, 유미영 천도교 청우당 위원장을 만나고 주체탑을 비롯한 평양 방문에 나선다. 박 전 대표는 주체탑 뒷면 내부에 직접 들어가 국제기구, 주체사상 연구소 등에서 보내온 현판들을 자세히 관람했다. 이 외에도 평양 소년궁전을 방문해 어린이들의 공연을 관람하고 기념촬영을 한다. 이 자리에서 박 전 대표는 북한 학생이 쓴 ‘우리는 하나’라는 족자를 선물 받는다.


박 전 대표는 13일 김정일과 면담한다. 동영상에는 박 전 대표와 김정일이 만나는 장면은 모두 묵음처리돼 있다. 


2002년 5월 14일 0시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김정일 동지께서는 13일 평양을 방문하고 있는 남조선 국회의원이며 한국미래연합 창당 준비위원장인 박근혜 여사를 접견했다”며 “김정일 동지께서는 박근혜 여사의 평양방문을 열렬히 환영하고 따뜻한 담화를 했다”고 전했다. 담화 후 만찬에는 북측에서 김용순 김기남 당 중앙위 비서, 장성택 당 제1부부장, 임동옥 당 통일전선부 제1부부장 등이 참석했다.


유동열 치안정책연구소 연구관은 “북한이 그런 영상을 유포하고 있다면 이는 박 전 대표의 친북화를 유도하면서 이 동영상을 두고 친이, 친박의 사분 오열 등의 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은 선거 국면을 앞두고 한국사회의 교란을 목적으로 다양한 전술을 펴고 있다”고 말했다.


한 북한 전문가는 “북한이 2012년 차기 대선을 앞두고 한나라당 유력 대선 후보인 박근혜 전 대표의 방북 사실을 과대 포장해 박 전 대표에 대한 보수 세력의 거부감을 확산시켜 보수의 분열을 노리기 위한 목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 전 대표의 평양 방문은 1980년대 평양외국문출판사에 근무한 경력이 있는 프랑스인 장자크 그로와가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자크 그로와는 2000년대 이후 서울 주재 유럽상공회의소 소장을 역임하고 있다. 평양 외국문출판사는 북한 출판계 최대회사로 모든 반입 외국서적의 공개 여부를 결정하고 김일성, 김정일 저작집을 외국어로 번역해 선전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