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Kw 대북송전 30년간 최대 19조원 소요

지난 2005년 정부가 북한에 제의한 200만Kw의 대북 송전이 이뤄질 경우 시설비용과 운영비용으로 30년간 19조원대의 비용이 들 것이라는 추정치가 제시됐다.

국회 산업자원위원회 이병석 의원(한나라당)은 17일 산업자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올해 1월 한국전기연구원이 작성한 ‘대북송전망 연계를 위한 전력계통 연계방안 검토’ 보고서를 인용, 이렇게 밝혔다.

보고서는 대규모 송전을 위한 전력계통 방식에서 “PTP직류방식이 상대적으로 비교 우위”임을 지적하면서 이 방식으로 남북 송전로를 연결할 경우 시설을 위한 초기 투자비용이 1조6천억원선인 것으로 추정했다.

또 이 방식으로 10년간 설비를 운용할 경우 7조2천700억원∼9조9천400억원, 30년간 운용하면 13조6천800억원∼19조3천800억원이 들 것이라는 게 보고서의 추산이다.

이 의원은 “최대 19조원대에 이르는 200만Kw 대북 송전 비용에는 한국전력이 떠 안게 될 전기요금 손실분이 빠져있다”며 “이 부분까지 합산되면 사업 소요비용은 천문학적으로 늘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의 제3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상 오는 2010년 수도권의 전력설비 예비율이 3.9%, 전국 예비율이 9.4%로 전망된 점을 거론하며 전력 수급에도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