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만에 단일팀 구성 南北 탁구 친선경기 우승

23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평화와 스포츠 컵 탁구대회’에서 남북한 남녀 단일팀 선수들이 각각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했다.


남북 탁구가 단일팀을 이룬 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20년 만의 일이다.


이날 김경아(대한민국)-김혜성(북한) 조로 구성된 여자 남북 단일팀은 릴리 장(미국)-아나 티코미르노바(러시아) 조에 2-3으로 아쉽게 패했다. 그러나 준결승에서 미야케 나쓰미(일본)-캐롤 그룬디시(프랑스)조를 3-2로 물리쳐 준우승했다.


남측 대표로 나선 유승민(삼성생명)과 북측 김혁봉은 결승에서 판이용(미국)-그리고리 블라소프(러시아) 조에 3-0로 압도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유승민과 김혁봉은 경기 전날 도하에서 한 차례 합동훈련을 했다. 유승민 선수는 “연습한 시간이 하루 뿐이라 걱정했는데 손발이 잘 맞았다. 작지만 의미 있는 대회에서 우승해 기쁘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날 남북 탁구 단일팀은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의 뜨거운 환호와 박수 속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번 대회는 분쟁국 친선 성격으로 한국-북한, 인도-파키스탄, 미국-러시아, 프랑스-일본, 중국-카타르 등 10개국 선수들이 조를 이뤄 남녀 복식 경기를 펼쳤다. 우승 상금은 1만5000달러(약 1700만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