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탈북 망명자, 수일내 미국 입국”

북한을 탈출해 제3국에 머물고 있는 탈북자들이 또다시 수일내에 미국에 입국, 망명 절차를 밟는다.

두리하나선교회 천기원 목사는 22일(이하 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에어포트힐튼호텔에서 연합뉴스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지난 5일 미국 땅을 밟은 6명과 비슷한 규모의 탈북자들이 이달말께 미국에 들어올 것”이라고 말했다.

천 목사는 “현재 미 정부측과 세부 사항을 마무리중이므로 빠르면 수일내, 늦어도 6월초에는 입국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한국을 거치지않은 이들은 난민지위를 인정받고 미국에 들어와 자유를 만끽하고 있는 앞선 탈북자들과 동등한 절차를 밟게된다”고 설명했다.

자신도 이들과 함께 입국할 예정이라고 밝힌 천 목사는 “다만 이번 망명자들이 동부 이외의 지역에 도착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미 행정부는 전시 효과 차원에서 탈북자들을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강조하면서 연간 200명까지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천 목사는 탈북자 6명의 미국 망명이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중국과 한국에 머물고 있는 탈북자들이 전화와 e메일 등으로 도움을 요청해 업무가 마비될 정도라고 소개했다.

천 목사는 “막연한 환상을 갖고 무작정 미국으로 건너가려는 이들이 적지 않으며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의 경우에는 한국 정부가 친북 성향을 갖고 있다는 생각아래 불안감을 키우는 사례도 적지 않아 정부의 적절한 대책도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로스앤젤레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