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 이후 南어선 월북 사례

1990년대 이후 남측 어선이 북측으로 자진 월북했던 사례가 몇 차례 있었다.

그러나 대체로 남측 어선은 기관고장으로 표류하거나 시계불량으로 항로를 이탈, 북측에 의해 강제 납북된 것으로 관계당국은 보고 있다.

다음은 90년대 이후 남측 어선이 자진 월북했거나 강제 납북된 주요 사례다.

▲1991.2.5 = 한중합작수산회사 소속 남해006호(160t) 납북.
▲1991.2.9 = 충남 서산수협소속 제2승룡호 실종. 북한 ’월북’ 주장.
▲1992.8.2 = 전남 신안선적 진복호(50t) 살종. 북한 ’월북’ 주장.
▲1994.7.4 = 선적 미상 목선 시계불량 월북.
▲1996.1.28 = 제주선적 제707 대영호(39t) 실종. 북한 ’월북’ 주장.
▲1998.2.7 = 인천선적 21광성호(71t) 실종. 북한 ’월북’ 주장.
▲1999.5.26 = 경주선적 제5신대진호(73.3t) 월북 시도하다 실패.
▲2000.8.29 = 속초선적 송창호(9.7t) 월북했다가 당일 귀환.
▲2005.4.13 = 속초 선적 항만호(3.9t) 월북.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