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금강산서 北수해 적십자실무접촉

정부는 북한의 수해에 대해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10만 t 정도의 국내산 쌀을 지원하는 방침을 사실상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남북은 북한 수해 복구를 위한 대북 식량.자재 지원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19일 금강산에서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기로 했다.

북한 조선적십자회는 17일 오전 장재언 중앙위원장 명의로 우리측 대한적십자사(한적)에 보낸 전통문에서 이같은 입장을 전해왔다고 양창석 통일부 홍보관리관이 밝혔다.

한적은 앞서 지난 14일 한완상 총재 명의의 전통문을 통해 대북 수해 복구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하고 관련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실무접촉을 제안했다.
북측의 이날 답신은 우리 정부가 한적을 통해 제안한 쌀과 복구장비 지원 의사를 북측이 공식 수용한 것이다.

이번 접촉에는 양측에서 각각 3명의 대표가 참석한다.

정부는 지난 주 대북 수해 복구를 지원키로 공식 결정하고 1단계로 민간 대북지원단체를 통해 100억원 상당의 물자를 지원하는 데 이어 2단계로 한적을 통해 쌀과 복구장비를 북송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이번 적십자 실무접촉에서는 지원 시기와 절차 등이 주로 논의되고 지원 규모는 그 이전에 사실상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쌀 지원 규모는 북한의 피해 정도와 국내 여론 등을 감안해 10만 t 안팎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완상 한적 총재도 지난 14일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식량피해 추산치인 3만-10만 t이 대북 쌀 지원의 기준이 될 것이라며 10만 t까지 지원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18일 예정된 국회 남북평화통일 특위를 거친 뒤 지원 규모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지원될 쌀의 원산지와 관련, 정부 당국자는 “여러 여건을 감안하면 국내산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외국에서 쌀을 수입하는데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리는데다 국내 농민의 어려움 및 쌀 재고량이 많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관측된다.

국내산 쌀은 t당 1천800달러 정도여서 이 경우 비용은 1억8천만달러 정도가 소요되는데 쌀 차관을 제공할 때처럼 남북협력기금과 양곡관리특별회계에서 나눠서 부담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즉, 남북협력기금으로 국제시세에 근접한 t당 300달러 안팎을 지불하고 차액은 양특회계에서 보전하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