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당정청 4인 회동’…북핵대책 조율

당·정·청은 19일 오전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의 방한과 한·미·일 3개국 외무장관 회담을 앞두고 ‘4인 회동’을 열어 북한의 핵실험 후속 대책에 관한 입장을 조율한다.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과 김한길 원내대표, 한명숙(韓明淑) 총리, 청와대 이병완(李炳浣) 비서실장 등은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모임을 갖고 미국과 일본의 대북제재 압박 수위 등을 점검하고 금강산 관광사업,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 확대 참여, 북한의 2차 핵실험 가능성 등 현안에 대한 정부의 대응 기조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이 PSI 확대 참여를 한국정부에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것과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금강산 관광사업은 북한 돈줄’ 발언 등에 대한 정부의 대책과 외교적으로 선택 가능한 대안 등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당 원내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미·일 외무장관 회담에 앞서 미·일의 외교적 입장에 대해 당·정·청간 정보를 공유하고 금강산 관광사업, PSI 확대 참여에 대한 여권의 입장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정·청은 한·미·일 외무장관 회담이 끝난 뒤 금명간 다시 4인 회동을 갖고 북핵 대책을 지속적으로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