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대 대선 투표 진행중…대북정책 향배 주목

제18대 대통령 선거 투표가 19일 전국 1만 3542곳의 투표소에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이번 대선은 새누리당이 정권을 재창출하느냐, 아니면 민주통합당이 정권교체를 달성하느냐에 따라 대북정책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북한 김정은과 “대화도 가능”이라고 했지만 전제로 ‘신뢰와 北변화 중시’를 강조한 만큼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 내기 위한 노력과 함께 도발엔 단호하게 대처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당선되면 6·15 공동선언, 10·4 남북정상선언 준수와 NLL(서해 북방한계선) 공동어로구역 설치 등을 공약한 만큼 대북지원과 비핵화를 위한 대화를 병행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DJ-노무현 정부 때의 ‘햇볕정책’으로 회귀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북한은 한국 대선을 앞두고 대남기구와 관영 매체들을 총동원해 “(박 후보가 당선되면) 북남관계가 파국으로 치달아 오를 것”이라며 공세를 폈지만 문 후보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었다.


또 이번 대선은 ‘보수 대 진보’의 총력 대결구도로 형성돼 진보 성향이 강한 20∼30대와 보수 성향이 강한 50∼60대의 투표율이 승패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발언’ 논란과 ‘국정원 여직원 비방 댓글 의혹’ 논란 등이 대선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사다.


나아가 대선 전날(18일)까지도 SNS(소셜네트워킹서비스)를 통해 “김정남이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예 박 후보 지지 연설을 한다더라” “정부에서 김정남의 망명을 추진해 결과적으로 박 후보의 선거를 도우려는 것”이라는 근거 없는 흑색선전도 난무했다.


한 대북전문가는 “이번 박과 문 후보의 정책과 공약을 보면 큰 차이를 보이고 있지 않지만, 외교·안보 측면에선 근본적인 차이를 보이고 있다”면서 “누가 호전적인 김정은 정권을 잘 다루느냐를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양 후보가 선거 막판까지 예측불허의 초박빙 접전을 펼쳐 승부를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보고 밤 11∼12시는 돼야 당락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